박원순 "그날 광주시민 없었으면 지금 대한민국 국민도 없어"

박원순 서울시장은 1980년 5월 광주 민주화운동의 유산이 2020년 한국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박원순TV'를 통해 "40년 전 5월의 광주는 위대했다.

누군가의 가족이고 이웃이었을 수많은 시민이 민주주의와 평범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거리로 나왔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그날 광주시민들의 연대가 국가폭력과 독재 속에 죽어가던 민주주의를 살려냈다"며 "비극적 희생을 치르면서도 광주가 보여준 위대한 연대와 시민정신은 위대한 유산이 됐다"고 돌아봤다.

그는 "제게도 5월 광주는 삶의 나침반이었고, 부끄러움을 견딜 수 없어 움직이게 만드는 동력이었다"며 1985년 서울 미문화원 점거농성 사건 변론, 1995년 광주항쟁의 진실을 밝힐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 입법 청원 등 자신의 활동상을 언급했다.

박 시장은 "현재 한국은 그 어떤 나라보다도 모범적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다.

그날의 광주시민이 없었더라면 지금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도 없을 것"이라며 "1980년 5월 광주, 2020년 대한민국, 그날도 오늘도 시민이 영웅"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 도착해 헌화하고 분향했다.

이어 5·18 민주광장에서 열리는 제40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