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 민주광장에서 제40주년 기념식 리허설이 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 민주광장에서 제40주년 기념식 리허설이 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가치를 계승하고 국민 통합의 메시지가 담길 5·18 제40주년 기념식이 18일 열린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오전 10시 5·18민주광정(옛 전남도청 앞)에서 '세월이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

이번 기념식은 1997년 5·18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뒤 첫 항쟁지인 5·18민주광장에서 국가 주요 인사,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 등 약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열린 바 있다.

행사 진행은 방송인 김제동이 맡는다. '택시운전사' '26년' '화려한 휴가' 등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들을 활용한 도입 영상을 시작으로 김용택 시인이 이번 기념식을 위해 집필한 '바람이 일었던 곳'이라는 묵념사와 함께 국민 의례가 있을 예정이다.

이후 5·18유가족 남녀 대학생이 낭독하는 경과보고, 최정희씨가 당시 희생된 남편의 사연을 편지로 전한다. 기념사와 함께 작곡가 정재일과 영화감독 장민승이 5·18 40주년을 맞아 제작한 '내 정은 청산이오' 등의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이 펼쳐진다.

1997년 5월 9일 제정된 5·18 기념일은 1980년 신군부 세력을 거부하고 민주화를 요구하며 일어났던 5·18민주화운동의 민주·인권·평화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자는 취지로 매년 5월 18일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