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는 올해 3300억원의 지역화폐를 발행해 1조4000억원의 지역 경제 파급 효과를 올리겠다고 18일 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천안 600억원, 아산 320억원, 서산 330억원 등 도내 15개 시·군에서 올해 3328억2000만원어치의 지역화폐를 발행한다. 각 시·군이 지난달까지 발행한 규모는 1232억3100만원어치에 이른다.

충남연구원이 올해 지역화폐 발행에 따른 경제적 효과를 분석한 결과 고용 유발 2636명, 생산 유발 2156억원, 부가가치 유발 1031억원, 소득 역외유출 방지 3328억원, 소비촉진 665억원, 자영업자 카드 수수료 절감 49억원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 지역화폐 가맹 업소는 전체 판매처(9만6095개)의 77%인 7만4334개로 집계됐다. 도 관계자는 “지역화폐 발행 규모와 가맹 업소를 확대하고 전자화폐 통합관리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