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최근 불거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최근 불거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가 수년간 수십억원의 기부금을 거둬들였지만 정작 위안부 피해자들은 난방 지원도 제대로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기사에 따르면 김우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로 활동 중인 이용수 할머니의 자택을 찾았다가 할머니가 난방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김 처장은 할머니 자택에 온수 매트 등을 직접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일부 네티즌들은 "정의연이 후원금을 다 어디에 썼길래 할머니들이 저런 열악한 상황에 처한 것이냐"며 정의연을 비판했다.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후원금을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있다.

정의연은 "(우리는)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생활 안정만을 목적으로 하는 인도적 지원단체가 아니다"라면서 "피해자들과 함께 보편적 인권문제로서 전시 성폭력의 개념을 세우고 확산시켜온 세계적인 여성 인권운동단체"라고 밝혔다.

일례로 정의연은 작년 1월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장례식 때 시민들로부터 거둬들인 조의금 일부를 사드 반대 대책위원회, 탈북 종업원 북송 추진 단체 등에 나눠준 것으로 확인됐다.

정의연은 2017년 12억6800만원, 2018년 5억3800만원, 2019년 4억1350만원 등 지난 3년 동안 모두 22억1960만원을 일반 기부(목적 지정 기부금 제외)로 받았다.

한편 이번 사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이 할머니는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 참가한 학생들이 낸 성금은 어디에 쓰는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또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이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것에 대해 "윤미향씨 국회의원 하면 안 된다.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부금 사용 내역 공개 요구에 대해 정의연은 "세상 어느 NGO가 기부금 내역을 샅샅이 공개하느냐"며 거부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