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최근 불거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최근 불거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참여연대에서 공동집행위원장을 지낸 김경율 회계사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기부금으로 사들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 회계사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할머니들이 쉴 곳을 성미산 일대에서 구했으면 저 가격에 적당한 곳을 구했을 것"이라며 "아마 지금쯤 (건물 시세가)최소 2배는 뛰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의연은 당초 기부자인 현대중공업 측과 쉼터 조성지로 협의했던 서울 마포구 성산동이 아닌 경기도 안성에 쉼터를 매입했다. 그러다 최근 쉼터를 매입가(7억5000만원)의 반값 수준에 매각했다.

김 회계사는 "집 짓는데 평당 4백만원은 거의 이 바닥에서 정해진 수치"라며 "건평 60평. 여기에 평당 400만원 곱해봐야 2.4억. 기분 좋아서 평당 500만원을 해도 3억"이라고 비판했다.

김 회계사는 다른 글을 통해서는 "정대협 공시에 따르면 쉼터 관련 운영비가 왼쪽 2017년 4100만원, 오른쪽 2016년 4700만원이란 얘기"라며 "그런데 쉼터 운영 관련해서 국고보조금이 매년 3000만원이 지급되었다. 그와 관련한 수입과 지출은 제외하였다고 정의연이 밝혔다. 그렇다면, 쉼터 운영비가 매년 7000만원 정도 들었다는 얘기인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정의연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사용하고,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자인 윤미향 전 정의연 대표 부친이 혼자 거주하며 관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정의연에 따르면 윤 전 대표의 부친에게 쉼터 관리비와 인건비 명목으로 지금까지 총 7580만원이 지급됐다. 윤 전 대표의 부친은 2014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관리비와 인건비 명목으로 월 120만원을, 2018년 7월부터 2020년 4월까지 관리비 명목으로 월 50만원을 받았다.

또 이 쉼터엔 위안부 피해자들이 거주한 적이 없고, 윤 전 대표의 부친이 혼자 거주하며 관리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이용하기 쉬운 서울을 놔두고 굳이 안성에 시세보다 비싼 값을 주고 쉼터를 조성한 것은 이해하기 힘든 대목이다.

일각에선 신축 건물에 인테리어 비용만 1억원이 들어갔다는 설명도 납득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정의연은 "건물 매입은 당시 형성된 시세대로 구입했다"며 "오랫동안 주변 부동산업소 등에 건물을 내놓았으나 매매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면서 건물 가치의 하락과 주변 부동산 가격의 변화로 현재의 시세로 결정됐다"고 해명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