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와 관련해 "거짓 진술과 격리조치 위반은 정부의 코로나19 '속도전'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16일 지적했다.

박 장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신속한 진단검사와 격리 조치의 속도가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 데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감염자와 접촉자를 찾아내는 게 중요하다며 '시간과의 싸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적극적인 추적으로 클럽 방문자와 접촉자를 조기에 발견해야 지역사회로의 재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인천의 학원강사가 역학조사 시 '무직'이라고 거짓말을 했고, 학원 수강생과 과외생 등 중고생들이 무더기로 감염된 사실이 나타나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또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코로나19로 확진된 아들과 접촉한 60대 아버지가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일터와 마트 등을 다닌 사례도 적발됐다. 그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박 장관은 이런 상황에 대해 "가장 가까운 가족과 이웃에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확진된 분이 가족이나 지역사회에 전파한 2차 이상 감염사례가 40%가 이른다"며 "감염이 의심된다면 주저하지 말고 보건소나 1339에 연락해 진단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