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태원 클럽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퍼지면서 학생 확진자가 나오고 있지만 교육부는 예정대로 오는 20일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을 추진하고 있다.

교육부는 등교를 일주일 앞둔 14일 고3 학생들에게 집에서 모바일 등을 통해 교육정보시스템(나이스·NEIS)으로 발열 검사 등 자가진단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발열 검사에서 37.5도 이상의 열이 있거나 발열감이 있는 학생과 교직원은 등교와 출근을 해서는 안 된다.

교육부는 또 이태원 등 감염병 발생 지역에 방문했으면 빨리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에 응하라고 요청했다. 서울 시내 학교의 고3 등교생 중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긴급이동지원 시스템'을 이용해 선별진료소로 이동하기로 합의했다.

고3은 이번 주 일요일(17일)에 '대학수학능력시험 D-200일'을 맞게 된다. 고3은 올해 수시모집을 위해 정상적으로 학교생활기록부를 채우고 1학기 중간고사를 치르려면 5월에 등교하는 게 바람직한 상황이다.

5월 말까지 등교하지 못한다면 수능과 수시 모집 등 대입 일정이 모두 꼬이게 된다. 교육부는 방역 당국과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주시하면서 등교 추가 연기 여부 등에 대해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