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서울 홍대 주점을 다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김포 거주 20대 여성이 시민 21명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역 17번째 확진자 A(21)씨의 동선과 접촉자 수를 공개했다.

풍무동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7일 홍대 주점에서 확진자인 인천 서구 거주 사회복무요원 B(22)씨와 만났고 지난 1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B씨를 만날 당시 주점에서 4명과 동석했고 같은 달 8일에는 김포 풍무동 한 음식점에서 10명과 접촉했다.

10일에는 자택에서 가족 3명과 접촉했고, 11일에는 북변동 아이스크림 판매점과 풍무동 커피전문점에서 4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접촉한 시민은 모두 21명이다. 이들 중 홍대에서 접촉한 3명(타지역 거주)은 B씨와도 접촉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18명은 검체 검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