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주민의 폭행·폭언을 겪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경비원 고(故) 최희석 씨 사건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박 시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빈소에 다녀왔다"며 "주민 갑질로 피해를 당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인을 생각하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썼다.

그는 "우리 사회와 공동체가 왜 이런 비극을 미리 막지 못했는지, 왜 이런 갑질이 반복되는지 우리 모두 반성하고 성찰해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온갖 허드렛일을 도맡는 아파트 경비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매우 힘든 노동"이라며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곳에서 어렵고 힘든 노동을 하는 사람이야말로 사회에 가장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지 못하는 사회는 비상식적, 비합리적"이라며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에 이런 전근대적 갑질이 횡행해서야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적극적으로 찾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