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는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고 소비촉진을 통한 소상공인 조기회복 지원 및 지역 공동체 상생 강화를 위해 대전지역화폐인 ‘온통대전’을 14일에 출시한다.

온통(On通)대전은 ‘모두, 전부’를 뜻하는 순 우리말 ‘온’과‘소통과 통용’을 뜻하는 ‘통(通)’, 그리고 큰돈을 의미하는 대전(大錢)을 결합한 명칭이다.

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당초 7월 발행일정을 2개월 앞당겨 출시한다.

발행 목표액도 2500억원에서 최대 5000억원으로 증액하고 월 구매한도도 최대 100만원까지 확대했다.

온통대전은 만 14세 이상이면 주소지와 상관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고 스마트폰에 ‘온통대전 앱’을 다운받아 신청하거나, 하나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온통대전은 대전지역에서만 사용가능한 카드형태의 지역화폐로 신용카드 단말기가 있는 대전 내 모든 소상공인 업소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시는 온통대전이 다른 지역화폐보다 사용편의성이 높고 혜택도 크다고 설명했다.

온통대전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구매한도는 개인의 경우 최대 100만원이고 출시 후 2개월 내에는 최대 15% 캐시백(캐시백 10% + 경제활력지원금 5%, 예산소진 시 조기종료)을 제공한다.

연회비와 재발급 수수료가 없고 30%의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다.

국가정책에 따라 7월까지 사용분에 대해서는 80%의 소득공제를 받는다.

온통대전 앱을 통한 온라인 카드 신청 후 수령까지는 통상 2~3일 소요되며, 문의사항은 온통대전 고객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온통대전이 어려움을 겪는 시민과 소상공인에게 희망이 되고 지역경제에 활력제가 되기를 바란다”며 “나눔과 소통, 다함께 잘 사는 상생의 가치가 온통대전을 통해 실현돼 지역사회연대·공동체 의식이 강화될 수 있도록 대전 시민의 적극적인 이용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