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재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사진=한경DB

이헌재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사진=한경DB

이헌재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사진)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는 한국 경제의 기저질환을 개선하고 새롭게 출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전 부총리는 13일 오전 10시 한경닷컴 홈페이지와 유튜브에서 '코로나 사태 이후 세상이 어떻게 바뀔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웹세미나(webinar)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 경제의 구조적 문제는 우리 기업들의 대외경쟁력이 떨어지고, 중국 경제 불확실성에 따라 우리 경제의 변동성이 커지는 것"이라며 "노동유연성, 생산방식 변화 등 경제 패러다임 변화를 따라가지 못했다는 점도 문제"라고 꼽았다.

이 전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화두는 온라인 기술 중심으로 한 변화"라며 "경제가 회복하는 과정에서 경제 발전의 방향과 환경, 법률 등을 고치면 우리에게 기회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웹세미나는 한국경제신문이 지난달 6일부터 기획시리즈로 연재한 '코로나 임팩트…새로운 질서가 온다'의 후속으로 기획됐다.

안현실 한국경제신문 논설·전문위원 사회로 △이헌재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이 '코로나 이후 정부 역할 및 거시경제 변화'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코로나 전망 및 의료체계 혁신' △김재윤 삼성전자 기획팀장(부사장)이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최우정 SSG닷컴 대표가 'e커머스산업 변화'에 대해 각각 발제한 뒤 토론을 진행한다.

'언택트(비대면)' 확산에 맞춰 화상으로 토론이 진행되며 한경닷컴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오전 10시부터 11시30분까지 생중계된다.

▶ 포스트 코로나 웹세미나 생중계 보러가기
https://www.hankyung.com/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