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기부금 유용 의혹을 받는 정의기억연대(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 출신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가 자신에게 쏟아지는 의혹과 관련 "보수언론과 미통당(미래통합당)이 만든 모략극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윤 당선자는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정의기억연대와 저에 대한 공격은 위안부 진상규명과 사죄, 배상 요구, 평화인권운동에 찬물을 끼얹으려는 것"이라며 이렇게 썼다.

윤 당선자는 이어 "친일 세력의 부당한 공격의 강도가 더 세질수록 저 윤미향의 평화 인권을 향한 결의도 태산같이 높아질 것"이라며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협상을 체결하고 한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은 미래통합당, 일제에 빌붙었던 노예근성을 버리지 못한 친일언론, '위안부는 매춘'이라는 시각을 조금도 바꾸려 하지 않는 친일학자에 맞서겠다"고 했다.

윤 당선자는 자녀 유학 비용 출처 의혹에 대해서도 "미국에서 기자들이 딸이 다니는 UCLA 음대생들을 취재하기 시작했다. 딸이 차를 타고 다녔냐 씀씀이가 어땠냐 놀면서 다니더냐 혼자 살았냐 같이 살았냐 등을 묻고 다닌다"며 "6개월간 가족과 지인들의 숨소리까지 탈탈 털린 조국 전 법무장관이 생각나는 아침"이라고도 했다.

또 "모 기자는 '단체시절 차량 리무진에 기사가 있었다던데 사실이냐'고 물었다고 한다"며 "딸은 차가 없다. 리무진이 있을리 없다"고 했다.

윤 당선자는 딸 유학비용 출처와 관련해 간첩 혐의로 징역형을 살았던 남편이 이후 국가로부터 받은 형사보상금과 손해배상금이 재원이었고, 이 중 현재까지 8만5000달러(약 1억원)를 썼다고 당에 소명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