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를 선언했다가 이를 번복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그간의 심경을 밝힌다.

박유천은 11일 방송되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그를 둘러싼 여러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전할 예정이다.

‘풍문쇼’ 측은 “수많은 논란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풍문에 박유천이 ‘풍문쇼’ 카메라 앞에서 자신의 심경을 고백했다”며 “박유천이 직접 밝히는 과거 사건들에 대한 솔직한 심정과 대국민 사과.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은퇴를 선언했던 그가 이제 와 돌연 사과를 발표하게 된 속사정을 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절대 마약에 손대지 않았다"면서 눈물의 기자회견까지 열었다가 체모검사로 필로폰 투약이 들통나 유죄를 선고받았던 박유천은 최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박유천의 공식 팬사이트 ‘BLUE CIELO’의 오픈을 전하기도 했다.
복귀 박유천, '풍문쇼'에서 '은퇴 번복' 논란에 대한 입장 밝혀

박유천은 지난해 4월 마약 투약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기자회견을 열어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만약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 체모에서 필로폰이 양성반응이 나오며 소속사에서 방출됐다. 박유천은 옛 연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2)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지난해 7월 징역 10월에 집행유에 2년을 선고받았다.

당당하게 필로폰 투약사실을 부인한 박유천은 국과수 검사망을 빠져나가기 위해 전신 왁싱을 통해 제모를 하고 경찰에 출석했던 것으로 알려져 지탄을 받았다.

기자회견이 거짓으로 밝혀진 당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유천이 마지막 혼신의 열연을 보여주고 떠난다는 내용의 패러디 영상물이 화제가 된 바 있다.

경찰의 박유천의 5회 마약 투약사실 발표후 네티즌들은 그의 기자회견을 "신정환의 뎅기열 쇼에 이은 최고의 '쇼'로 대한민국 연예계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유천은 지난해 7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박유천이 힘들었다며 눈물의 인터뷰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 후 악화된 여론이 돌아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박유천과의 인터뷰가 담긴 ‘풍문쇼’는 11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