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등교 시작일 오는 13일→20일로 연기
다시 연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학생 물론 교육계 구성원 전체 대혼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이 점차 확산하면서 13일로 예정됐던 고3 등교개학이 일주일 연기됐다. 나머지 학년도 등교수업 시작일이 기존 계획보다 일주일씩 미뤄졌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고3 학생들의 등교수업 시작일을 오는 13일에서 20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13일로 예정돼 있던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 수업은 20일로 연기됐고 고2·중3·초1∼2·유치원생 등교는 27일로, 고1·중2·초3~4학년 등교는 6월 3일로 미뤄졌다. 중1과 초5~6학년은 6월8일에 마지막으로 등교한다. 지난 4일 교육부가 발표했던 학년별 등교수업 일정이 일주일씩 순연된 것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발표 당시 "감염증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며,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 당국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조금이라도 등교 수업이 어려울 경우 신속하게 판단·조치할 것"이라고 했다.

이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계획대로 6일에 '사회적 거리 두기'를 종료하고 코로나19 대응 체제를 '생활 속 거리 두기'(생활방역)로 전환했다.

그러나 7일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학생들의 등교에 발목을 잡았다.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11일 오전 0시 기준 총 86명으로 늘었다. 클럽 직접 방문자가 63명이고, 직접 방문자의 가족·지인·동료 등 접촉자가 23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51명, 경기 21명, 인천 7명, 충북 5명, 부산 1명, 제주 1명이다.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학부모 불안감이 커지면서 등교를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자 유 부총리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오후 3시에 긴급 영상 회의를 열어 등교 연기를 전격 결정했다.

하지만 학년별 등교 수업 시작일이 다음 주에 또다시 연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교육부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등을 고려해 등교 추가 연기 여부를 이달 20일께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1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클럽밀집 지역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서울 이태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가운데 이태원 클럽 관련 전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85명이며 서울 확진자는 51명이다. 서울시는 시내 모든 유흥업소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것에 더해 유사 유흥업소에 대해 '7대 방역수칙 준수 명령'도 내렸다. 2020.5.11/뉴스1

1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클럽밀집 지역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서울 이태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가운데 이태원 클럽 관련 전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85명이며 서울 확진자는 51명이다. 서울시는 시내 모든 유흥업소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것에 더해 유사 유흥업소에 대해 '7대 방역수칙 준수 명령'도 내렸다. 2020.5.11/뉴스1

상황이 이렇게 되자 학생은 물론 교육계 구성원 전체가 대혼란에 빠졌다. 대학입시를 앞둔 고3은 학생부종합전형 등 학교생활기록부가 중요한 수시모집 전형 준비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중간고사가 생략될 가능성이 높아진 점도 수시모집 준비생들에겐 부담이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직업계 생도 다른 학생들처럼 혼란스럽긴 마찬가지다. 코로나19에 기업들의 채용공고가 눈에 띄게 줄어든 상황에서 등교가 늦어지면서 실습을 하지 못해 기술을 손에 익힐 수도 없는 처지다. 교육계에서는 올해 직업계고 졸업생 취업률이 '참담한 수준'일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도 나온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