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을 두고 개학을 일주일 연기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조 교육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 북을 통해 “최근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의 급증으로 인해 코로나 사태는 다시 크게 확산될 가능성을 갖고 있다”며 “서울시교육청은 오늘 예정된 등교수업 대책 발표를 미루고 코로나의 재확산 추이 및 정부의 지침 변경을 지켜보고, 등교수업의 순차적 연기를 제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등교 개학을 20일까지 미루자고 제안했다. 필요하다면 전면 재검토도 할 것을 주장했다. 그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마친 5월 5일로부터 잠복기인 2주가 지난 5월 20일에 다시 등교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며 “다음으로 상황을 지켜보면서 필요하다면 등교수업 일정 자체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학생들이 많은 서울교육청이 등교개학 연기를 제안하면서 교육부도 등교개학 연기를 적극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오전 방역당국 및 전문가들과 등교개학 연기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었으나 일정상의 이유로 회의를 잠정 취소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