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배후 조종설 등 제기
장진영 "참을 수 없는 피해자 모욕"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7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찻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며 관련단체를 비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7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찻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며 관련단체를 비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 할머니가 수요집회 기부금 사용처가 불투명하다고 문제제기를 하고 나서자 정의연은 모금액이 전달됐다는 것을 입증하는 영수증을 공개했다. 이후에도 양측은 추가 폭로를 예고한 상황이다.

한편 정의연과 여권 일각에서는 이 할머니에 대해 '배후 조종설' '연세가 많으셔서 기억이 왜곡' 등 일본 측이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사용했던 논리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작심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기자회견을 자처해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 참가한 학생들이 낸 성금은 어디에 쓰는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또 "다음 주부터 수요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며 "집회가 학생들 고생시키고 푼돈만 없애고 교육도 제대로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윤 전 이사장이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것에 대해 "윤미향씨 국회의원 하면 안 된다.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전 이사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피해자가 아니고 제 친구가요"라고 전화한 것이 이용수 할머니와의 인연의 시작이었다고 소개했다.

윤 전 이사장 글은 마치 이 할머니가 가짜 피해자인 것처럼 오해받을 수 있어 논란이 됐다.

미래통합당 소속 장진영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참을 수 없는 피해자 모욕"이라며 "윤미향씨가 저 말을 저 타이밍에 쓴 의도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외에도 일부 여권 지지자들은 이 할머니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가 나라에 무슨 큰 공을 세운 위인인 것처럼 한다"며 과거와는 전혀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윤 당선인은 더불어시민당 시민사회 추천 후보로 비례대표 7번을 받았다. 윤 당선인은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를 대표해 추천됐다.

수요집회는 1992년 1월 8일 수요일에 미야자와 기이치(宮澤喜一) 일본 총리 방한을 항의하기 위해 시작됐다. 이후 1995년 일본 고베 대지진 때와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때를 제외하고 매주 수요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렸다. 지난 6일까지 총 1438차를 맞았다. 이 할머니도 28년간 수요집회에 참석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