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3년간의 교섭 끝에 2017·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11일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8일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신현우 대표이사와 윤종균 금속노조 삼성테크윈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노사는 지난 2015년 삼성에서 한화로의 지분매각 과정 중 상호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교섭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노사가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이러한 결실을 보게 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의 교섭 지도와 지원도 영향이 컸다.

신현우 대표는 이날 조인식에서 "위중한 대내외 경제 상황에서 노사 상생과 회사 지속경영을 위해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신 지회와 조합원분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노사, 3년 교섭 끝에 임단협 결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