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조직 슬림화, 정책제안 집중하며 내년 재보선까지 버틸 것"
'원외' 민생당 구인난에 비대위 구성 난망…"이달 출범 목표"

원외 정당 처지가 된 민생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방향을 잡고 본격적인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민생당은 당의 새 얼굴이 될 비대위원장 인선에 발 벗고 나선 상태다.

하지만 접촉하는 인사마다 한사코 고사하는 것으로 알려져 이달 내 비대위를 띄운다는 목표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0일 민생당에 따르면 김정화 공동대표와 장정숙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지난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대위 체제 구성을 의결했다.

민생당은 연초 출범 당시 마련한 당헌·당규에 따라 5월 내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전대 흥행을 기대하기 어려울 정도로 낮은 지지도 등 여러 상황상 여의치 않다고 판단했다.

게다가 21대 국회가 시작하는 이달 30일 이후 당 소속 국회의원이 '0명'이 돼 국고 보조금 지급이 끊기는 점을 고려하면 전대에 투입될 비용을 아껴 당 재정 지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최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 지도부는 지난 총선 패배에 책임을 지고 일괄 사퇴하고, 비대위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비대위원은 추천을 받아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당내 계파별로 고루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 일각에서는 정동영 의원과 손학규 전 대표 등 '올드보이'들이 각각 자기 측 사람을 전대에 출마시키려는 것을 막기 위해 현 지도부가 비대위 전환을 택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민생당은 '호남계 중진 위주의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쇄신할 수 있도록 젊고 참신한 인물로 비대위원장을 추대한다는 방침 아래 당 안팎의 인사들을 접촉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중 상당수가 비대위원장직을 맡는 데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초선인 채이배 의원은 일찌감치 고사했고, 일각에서는 더불어시민당에서 제명돼 원소속 정당인 시대전환으로 돌아갈 조정훈 당선인을 영입하자는 제안도 나왔지만, 실현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쉽지는 않겠지만, 비대위 구성을 마치고 당 조직을 슬림화해 다음 재보궐 선거나 대선까지 1년여를 버틴다는 계획"이라며 "정책 제안 등에 집중하며 당을 재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