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학조사 토대로 추정…자체 역학조사관 교육·배치 등 건의

충북 충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원 조사 태스크포스(TF) 가동 결과를 토대로 정부와 충북도에 정책 제안을 했다.

8일 시에 따르면 감염원 조사 TF는 지난 6일 보건복지부와 충북도에 시·군별 역학조사관 교육 및 배치, 감염원 역학조사서·역학조사 질문지 등 자체 개발한 자료 타 지방자지단체와 공유, 휴대전화 GPS 등 자료 관련 시·도 경유 없이 질병관리본부 직접 소통 등 사항을 건의했다.

시는 "그동안의 역학조사를 토대로 신속하고 효율적인 감염병 대응을 위해 개선 사항과 건의 사항을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코로나19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지역사회 감염원을 찾기 위해 보건소 직원, 공중보건의, 경찰서 직원 등 13명으로 지난 3월 23일 감염원 조사 TF를 구성했다.

이 TF는 확진자 진술, 휴대전화 GPS 정보, 신용카드 사용 내역, 의약품 안전사용서비스(DUR)와 차량 블랙박스, 폐쇄회로(CC) TV 자료를 활용, 확진자 연관성을 찾는 데 주력했다.

그러나 시·공간적으로 확진자 동선이 겹치지 않거나 확진자 진술이 모호하고 CCTV 자료가 소실되는 등의 문제로 조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충주시 코로나19 TF "확진자들 외부요인에 의한 감염 가능성 커"

TF는 해외 입국자를 제외하고 지난 3월 23일 이후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데 주목해 '지역사회 감염보다 외부요인에 의한 감염(전파)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정선민 TF 팀장은 "외지에서 확진자를 접촉해 감염됐거나 외지에서 들어온 확진자에 의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정 팀장은 "감염원 조사 TF 운영을 통해 감염원 조사 매뉴얼을 작성하는 등 향후 감염병 발생 시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시는 코로나19 방역 체계가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감염원 조사 TF를 축소해 운영하기로 했다.

충주에서는 지난 2월 25일 이후 모두 1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 입국, 외지 확진자와 접촉, 가족 간 감염을 제외하고 상당수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