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신라젠 문은상 구속영장 청구…미공개정보 주식거래 혐의

검찰이 '미공개 정보 주식거래 의혹'을 받는 문은상(사진, 55) 신라젠 대표이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서정식 부장검사)는 문 대표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8일 밝혔다.

문 대표는 신라젠의 항암 치료제인 '펙사벡'의 임상 중단 사실이 공시되기 전 회사 내부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대거 팔아치워 손실을 회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라젠 주가는 펙사벡 개발 기대감으로 한때 고공행진을 했지만 임상 중단 사실이 알려지면서 급락한 바 있다. 이 회사의 이용한 전 대표이사(54), 곽병학 전 감사(56) 등은 이런 혐의로 이미 구속된 상태다.

문 대표는 자본 없이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해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회사 지분을 부당하게 취득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또 미국 자회사인 '신라젠 바이오테라퓨틱스'로부터 임금 명목으로 거액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