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에서 가족과 친밀감은 UP↑, 스트레스는 DOWN↓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가족이 함께하는 숲활동’이 가족 간의 상호작용을 통해 친밀감 및 소속감을 높이고, 소통을 활발하게 해 건강한 가족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발표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지연구팀은 1박 2일 동안 숲활동을 진행한 가족들을 대상으로 활동 참여 전후 부모와 자녀의 가족건강성을 비교한 결과 부모와 자녀 모두 가족건강성이 16% 증가했다.

가족건강성을 측정하는 항목 중 부모의 경우 숲활동 이후 가족 간의 생각과 가치를 공유하는 영역이 가장 높게 증가했다.

자녀는 가족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영역이 가장 높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가족 간 의사소통 능력과 부모효능감도 숲활동 체험 후 부모의 의사소통능력은 23%, 자녀의 의사소통능력은 19% 각각 증가했고 부모효능감도는 18% 늘었다.

서정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지연구과장은 “가족과 함께 하는 숲활동은 가족문제를 해결하고 가족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이 함께 숲을 찾아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