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예비신부 김유진PD 병원행
"억울함 안고 사라지겠다" SNS글
김유진PD, 극단적 선택 의식불명 상태
이원일 피앙세 김유진 PD, '학폭 논란' 끝 "내가 안고 가겠다"

이원일 셰프와 결혼을 준비하던 중 학창시절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볼거졌던 김유진 PD불미스러운 일로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진 PD의 측근은 4일 연합뉴스에 "김 PD가 오늘 오전 3시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후 가족들에게 발견됐다"며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지만,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PD앰뷸런스를 타고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이에게 사과를 했던 김 PD는 앞서 "이 셰프가 하지 않은 일로 자필 사과문을 올릴 때, 내 마음은 부모님과 예비 시부모님께 죄스러운 마음을 억누른 채 한 글자씩 자필 사과문을 올렸고 억울한 마음을 억누르고 있을 때는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토로한 바 있다.
MBC 인스타그램

MBC 인스타그램

그는 "나는 이제 곧 이 세상에 더는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 될 것 같다"며 "그 전에 못다 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는 의미심장한 말도 남겼다.

김 PD는 이 글에서 자신을 둘러싼 학교 폭력 논란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앞서 학교 폭력 의혹이 일었을 당시엔 사과문을 올렸던 것과는 상반된 내용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