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계심 느슨…관광지서 마스크 벗고, 식당 대기 줄 '다닥다닥'

황금연휴 이틀째인 1일 제주공항에는 관광객 입도행렬이 이어지고 주요 해변과 관광지는 여장을 푼 관광객들로 들썩거렸다.

제주행 비행기가 활주로에 내려앉을 때마다 공항청사 1층 도착장엔 마스크를 쓴 관광객들이 가벼운 옷차림으로 쏟아져 나왔다.

제주관광협회에 따르면 연휴 전날인 29일 이미 3만6천587명이 들어왔고, 30일에는 4만6천여명이 입도했다.

1일 입도객은 4만2천여명으로 예상된다.

협회는 어린이날인 이달 5일까지 이어지는 황금연휴 기간 20만명이 넘는 내국인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했다.

해외여행이 어렵게 되자 제주로 여행수요가 몰렸다.

이날 협재, 함덕, 곽지, 월정, 중문, 김녕 등 주요 해변은 화창한 날씨를 즐기려는 관광객으로 크게 붐볐다.

협재 해변 주차장은 여름 휴가철을 떠올릴 정도로 렌터카들이 넘쳐났고, 나무 그늘엔 텐트 수십동이 설치됐다.

공항에 도착할 때와 달리 해변에 나온 관광객 절반 이상은 마스크를 벗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경계심을 내려놓은 모습이었다.

협재 해변 인근 유명 식당에서 입장 순서를 기다리는 관광객들은 다닥다닥 붙어 줄을 섰고, 제주도 권고에도 식당 내 거리 유지는 지켜지지 않았다.
황금연휴 이틀째 제주 해변·관광지 '들썩'…'거리 두기' 실종

사려니숲길 등 주요 숲과 오름, 한라산 국립공원에도 많은 사람이 찾았다.

사려니숲길의 경우 입구 주차장이 가득 차자 반대편 갓길까지 차가 점령하는 등 혼잡이 이어졌다.

해변과 해안도로 주변 카페들도 모처럼 특수를 누렸다.

카페가 밀집한 한담 해변과 월정 해변 일대엔 차량이 엉키면서 일부 정체가 빚어졌다.

실외에서 바닷바람을 맞으며 마스크를 벗는 관광객들이 자주 눈에 띄었다.

성산일출봉과 중문관광단지 등 주요 관광지에도 관광객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실내 관광지들은 거리 두기를 위해 입장 인원 제한, 강제 발열검사 및 손 소독 등 감염 예방에 부단히 힘쓰는 모습이었다.

서귀포 성산읍 한 대형 아쿠아리움은 공연장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좌석에 거리 두기 스티커를 부착했다.
황금연휴 이틀째 제주 해변·관광지 '들썩'…'거리 두기' 실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느슨해진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도민들은 일부 관광객 행동에 우려를 표하는 분위기다.

제주시에 사는 이모(42)씨는 "집에만 있기 답답해서 해변에 나왔는데 일부 관광객이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키지 않는 모습을 보여 걱정이다"고 말했다.

도 방역당국은 특별 입도 절차를 통해 모든 방문객에 대해 발열과 증상 여부를 검사하는 등 방역 태세를 강화했다.

그러나 개인위생수칙 준수와 방역에 대한 관광객의 협조 여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변곡점이 된다고 보고 긴장하는 상황이다.

한편 정세균 총리는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현장에서 분투하고 계시는 의료진을 생각해서 어디에서라도 거리 두기를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며 개인위생수칙 준수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