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썰렁했던 김포공항 국내선이 여행객들로 북적였습니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오늘부터 다음 달 6일까지 8일간 김포와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편은 1908편으로 하루 평균 238편이 운항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합니다.

제주도는 이번 연휴 기간 제주에 입도하는 관광객이 17만 90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이 기간 코로나19의 재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돌하르방에 마스크를 씌우는 등의 방역 강화 분위기를 조성해 관광객을 맞이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10명대까지 떨어진 요즘, 이번 황금연휴를 시작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되지 않도록 여행지에서 개인위생 관리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마스크 생활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9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승객들이 내리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9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승객들이 내리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에서 승객들이 국내선 청사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에서 승객들이 국내선 청사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에서 승객들이 국내선 청사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에서 승객들이 국내선 청사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에서 승객들이 국내선 청사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에서 승객들이 국내선 청사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에서 승객들이 국내선 청사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에서 승객들이 국내선 청사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주차장이 차로 가득차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주차장이 차로 가득차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게이트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게이트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게이트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게이트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게이트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게이트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게이트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서울 방화동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게이트로 향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g.com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