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부처님 오신 날(30일)~어린이날(다음 달 5일)까지 연휴와 산나물 채취 시기가 맞물려 입산자가 급증할 것으로 보고 산불 안전 총력대응에 나선다고 29일 발표했다.

이 기간 전국에 건조특보가 내려지고 국지적 강풍이 예보돼 산불위험이 한층 높아졌다.

봄철 연휴 기간 산불은 매년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경우 산불이 13건이 발생해 최근 10년간 평균보다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주요 원인으로는 입산자 실화가 58%로 절반 이상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산림청은 이 기간 산불 발생시 산불 진화 헬기 116대(산림청 48대, 지자체 68대)와 소방청·국방부 등 유관기관 헬기 52대 등 총 168대를 동원해 유기적으로 공조 진화할 계획이다.

특히 양간지풍으로 대형산불 위험이 높은 동해안 지역에는 초대형 헬기 2대 등 산불 진화헬기 10대를 전진 배치해 산불 초기부터 강력하게 대응하는 전략을 마련했다.

광역단위 대형산불에 대비해 공중진화대, 산불재난특수진화대 등 산불 진화에 특화된 523명을 상시 대기시켜 항공기 진화와 함께 지상대응력을 강화했다.

산불재난 국가 위기 경보도 경계 단계로 지속하고 등산로 입구, 상습 산나물 채취지 등 산림 내 취약지 계도 단속 활동을 강화해 무단입산, 불법 임산물채취 등 위법 사항에 대해서는 엄격히 대응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특별산림사법경찰관, 산불감시원,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등 감시인력을 총동원하고 산불위험 시간대(오전 11시∼오후 8시)에 집중적으로 운영해 야간산불을 사전에 방지할 계획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지난 울주 산불과 안동 산불로 많은 재산피해와 사상자까지 발생했다”며 “연휴 기간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대형산불 위험이 매우 높아 산림인접지에서 불 피우는 행위를 삼가고, 산불 안전 수칙을 준수하는 등 산불방지에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