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의료원 방산동으로 옮겨
부설기관 건립" 정부에 건의
박원순 "중앙 감염병 병원 신속히 짓자"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이 신종 감염병의 방역 체계를 갖추기 위한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을 세울 것을 제안했다. 이를 위해 서울 중구 을지로6가에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을 중구 방산동 일대 미군 공병단 부지로 신축 이전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했다. 방산동 부지는 국방부가 소유하고 있다.

박 시장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전국 어디에서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하더라도 전국의 의료자원과 역량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도 함께 참석했다.

박원순 "중앙 감염병 병원 신속히 짓자"

박 시장은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감염병 전문병원의 필요성이 제기돼 2017년 이를 설치할 법적 근거가 마련됐는데도 아무런 진척 없이 코로나19 사태를 맞았다”며 “최단기간에 중앙 감염병 병원 건립이 추진될 수 있도록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작업의 일환으로 국립중앙의료원을 방산동 일대의 미군 공병단 부지로 이전하자고 보건복지부와 국방부에 제안했다. 또 국립중앙의료원 부설기관으로 국립중앙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외상센터를 함께 건립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1958년에 개원한 국립중앙의료원은 건물 등이 심하게 노후화돼 복지부가 2003년부터 이전을 추진해 왔다. 2014년에는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 내 부지로 옮기는 방안이 발표됐지만 사업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박 시장은 “이번 제안은 지난 17년 동안 표류해 온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문제에 종지부를 찍는 해법이자 국가의 중심이 되는 공공병원을 바로 세우는 조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배치 제안 장소인 미군 공병단 부지는 당초 서울대사범대부속초등학교 부지로 서울대 소유였지만 6·25전쟁 기간에 주한미군에 징발된 뒤 미국 극동공병단이 사용해왔다. 2008년 미군기지의 경기 평택 이전이 결정되며 이 부지 역시 한국 정부에 반환한다는 계획이 발표됐다. 이후 부지 소유권을 놓고 국방부와 서울대가 분쟁을 벌여오다 지금은 국방부 소유로 유지되고 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