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 연합뉴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 연합뉴스

국세청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8일 종교계에 따르면 국세청 조사국 직원들은 이날 오전 전국 주요 신천지교회에서 세무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교회 헌금 횡령설과 교회 신축 과정의 비자금 조성설 등과 관련해 탈루가 있었는지 들여다보기 위한 것으로 종교계는 추정하고 있다.

교인에게 기부받은 자산을 종교법인 고유 목적인 종교활동에 사용했는지 여부도 잠재적인 조사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만약 기부자산이 다른 용도에 사용됐다면 증여세 포탈에 해당한다.

신천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과정에서 방역을 방해한 혐의로 경찰과 검찰 수사도 받는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