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도 일회성요인 제외시 양호,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 살리기에 총력
BNK금융,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1377억원

BNK금융그룹은 28일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지배지분) 1377억원을 달성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는 2019년 1분기보다 감소한 실적이지만, 지난해 일회성요인(충당금환입 등) 기저효과를 제외하면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양호하다고 그룹측은 설명했다.

부문별로는 이자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214억원(3.8%) 감소한 5365억원, 수수료이익은 비은행 자회사들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수수료 호조로 전년동기 대비 147억원(27.3%) 증가한 686억원을 나타냈다.

대손상각비는 지역의 부도와 도산 감소에 따른 안정적인 충당금관리로 전년동기 대비 10.3% 감소한 832억을 달성했다.

계열사별 당기순이익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874억원, 474억원을 달성했다.비은행 계열사들도 무난한 실적을 나타냈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BIS(국제결제은행) 총자본비율은 전년말 대비 0.03%p 상승한 12.98%, 보통주자본비율은 9.53%를 달성하며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BNK금융은 22조원의 ‘중소기업 유동성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 방안을 패키지 형태로 제공하고 중소기업 금융애로 상담 및 신속 지원반도 운영해 오고 있다.

BNK금융지주 관계자는 “현재 추진중인 그룹 내부 등급법승인과 2분기부터 시행되는 바젤Ⅲ 최종 규제안을 적용하면 보통주 자본비율은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올해는 움츠러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역에 기반을 둔 금융사로의 역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