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다음 달 11일까지 국내 목재산업 활성화 정책에 국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I LOVE WOOD 응원단(체험단)’를 모집한다.

체험단은 국산 목재제품 체험과 다양한 프로그램 참여를 통한 경험과 생각을 공유하고, 국민디자인단 정책 제안 등 수요자 맞춤형 목재 이용 기반(플랫폼) 구축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체험단은 매월 제공되는 한목(韓木) 브랜드 상품을 체험하고 ‘I LOVE WOOD 목재문화페스티벌’에도 참가한다.

한목(韓木)디자인공모전 국민심사단과 산림청 국민디자인단 운영에도 참여할 수 있다.

국산 목재 시제품 제작을 신청할 경우 목공창작공유센터(서울 금천구 소재)의 목공멘토링 서비스와 목재 가공 전문 장비를 이용할 수 있다.

활동기간은 8개월(5월〜12월)이며, 분야별 활동 실적을 평가해 우수 체험단(서포터즈)에게는 기관장 표창 등 포상을 지급할 계획이다.

체험단은 국산 목재 이용에 관심과 애정이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서류심사를 통해 5월 15일에 최종 30명을 선발한다.

자세한 내용은 산림청과 목재 정보 포털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임영석 산림청 목재산업과장은 “체험단 운영을 통해 국산 목재는 비싸고 접하기 어렵다는 국민들의 오해가 해소되기를 기대한다”며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국내 목재산업 활성화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