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사방과는 전혀 연관 없어"
"추가 피해자 조사 계획은 없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강은구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강은구 기자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경찰 조사에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협박·사기 피해를 당한 것이 맞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27일 "최근 손석희 사장과 윤장현 전 시장을 상대로 서면으로 피해자 조사를 했고 두 명 모두 피해사실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손 사장과 윤 전 시장이 경찰의 피해자 조사를 받은 건 이번이 두 번째다.

다만 경찰은 이들은 조 씨의 피해자일뿐 성착취 영상이 공유된 박사방과는 전혀 연관이 없다고 했다.

경찰은 이들의 피해 진술과 공범들의 진술을 분석해 범죄 일시, 금액 등을 특정하고 있다. 앞서 두 사람을 방문 조사한 뒤 서면조사를 한 차례 더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추가 피해자 조사 계획은 없다고 했다.

한편 조주빈은 검찰 송치 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손 사장은 조주빈에게 협박 사기 피해를 당했다는 입장을 낸 상태다. 또 함께 이름이 언급된 윤 전 광주시장과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도 각각 1500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사기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