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구직자 10명 중 4명은 입사 전형에 합격했지만,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2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2천5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채용 취소 또는 입사 연기를 통보받은 경험'을 조사한 결과 40.7%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 가운데 '채용 연기'를 통보받은 구직자가 58.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채용 취소, 연기 둘 다'(22.4%), '채용 취소'(18.9%) 순이었다.

회사 측은 합격 후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것이지만 주로 문자 메시지로 알렸다.

통보 방식은 문자(51.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전화(28.3%), 이메일(19.6%), 대면 통보(6.9%), 카카오톡 등 SNS 메신저(6.3%)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발 고용절벽…구직자 40% "채용 취소·연기 통보받아"

심지어 응답자 10%는 '회사에서 연락이 없어 먼저 문의했다'고 답했다.

채용 취소나 연기를 경험한 구직자의 78.3%는 사유를 안내받았다고 답했다.

사유는 '코로나19로 경영상황 악화'(59.1%,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으며 '일정이 무기한 연기돼서'(46.3%), '기존 인원도 감축 예정이어서'(11.4%), '해당 사업 혹은 업무가 없어져서'(6.4%) 등이 뒤를 이었다.

구직자들은 해당 사유에 대해 '회사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다'(48.7%)는 의견과 '일부 납득하지만 억울하다'(47.9%)는 의견이 다수였다.

아울러 일방적인 채용 취소 통보에도 응답자의 88.7%는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반면, '노동청 등에 신고'(1.4%), '노무사 등과 상담'(1.4%) 등과 같은 적극적인 대응은 극히 일부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