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학로·명동·수유·청담씨네시티점 등 포함
3회차로 축소 운영…'스크린 컷 오프제'도 유지
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을 중단했던 CGV 36개 극장이 오는 29일부터 영업을 재개한다. 사진은 지난 3월28일부터 영업이 중단된 CGV 서울 명동점.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을 중단했던 CGV 36개 극장이 오는 29일부터 영업을 재개한다. 사진은 지난 3월28일부터 영업이 중단된 CGV 서울 명동점.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을 중단한 CGV 36개 극장이 오는 29일부터 영업을 재개한다.

CGV는 지난 24일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직면한 영화산업과 지역 상권 확성화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영업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대상 지점은 서울 대학로, 명동, 수유점을 비롯해 대구·경북 지역 8개 지점 등 총 36개 극장이다.

앞서 CGV는 관객 급감으로 경영난을 격자 지난달 28일부터 직영 극장 116개 가운데 30%에 해당하는 극장 문을 닫았다.

이후 4월 관객이 3월보다 더 감소하고, 임대료와 관리비,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도 개선되지 않아 경영상 어려움은 여전하지만 극장 영업을 장기적으로 중단하면 영화 투자나 제작, 배급 등 영화계 전 분야가 고사 위기에 처할 수 있다고 판단해 영업 재개를 결정했다는 게 CGV 측의 설명이다.

극장 영업 중단으로 간적적인 피해를 호소하는 지역 상권의 목소리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CGV는 영업을 재개하더라도 내달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는 점을 고려해 상영 회차는 다른 극장과 마찬가지로 3회차로 축소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 전 상영관이 아닌 일부 상영관만 운영하는 '스크린 컷 오프제'와 앞뒤 띄어 앉기 등도 계속 시행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