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 공동 4억원 재원 조성
전통시장서 방역물품 등 구입
코로나 대응 의료진·시설에 기부

안전 전담 조직 늘리고
재난·재해 예방에 투자 확대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이 대청댐 운영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이 대청댐 운영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사장과 노철민 노동조합위원장 등은 지난 20일 대전 중리시장을 찾았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장 상인들에게 마스크 등 방역물품 2500개를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지역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위해 어떤 활동이 필요한지 의견도 나눴다.

○전통시장 살리기 통한 지역상생

한국수자원공사, 전통시장 살리기…지역상생 앞장

대전에 본사를 둔 수자원공사는 전통시장 살리기를 통해 지역상생에 앞장서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최근 전 임직원이 참여해 노사 공동으로 4억2000만원 규모의 ‘전통시장 소비 활력 제고’ 재원을 조성했다.

이 중 3억원은 직원들이 급여 일부를 모금해 마련했다. 이를 128개 수자원공사 임직원 봉사동아리에 지원해 지난 3월부터 전통시장 소비 촉진에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방역 물품 또는 생필품을 해당 지역의 전통시장에서 구입한 뒤 코로나19 대응 의료 및 복지시설 등에 기부한다.

나머지 1억2000만원은 사내근로복지기금 중 일부를 배정한 것이다. 임직원들이 전통시장에서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하는 방법 등을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서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과 고통 분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 중 수자원공사로부터 댐 용수 및 광역상수도를 공급받는 대구와 경북 경산·청도 지역의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대상으로 3월분 요금을 감면해 주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가 먼저 소상공인·중소기업에 수도요금을 감면해준 뒤 수자원공사에 나중에 신청하는 방식이다.

○물 재해 예방에도 주력

수자원공사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맞아 물재해 예방이라는 본연의 업무에 더 집중하고 있다. 기후변화로 인해 한반도에 가뭄, 홍수, 녹조 등 물 재해 발생 가능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서다.

수자원공사는 국내 269개 국가기반시설 중 20%에 해당하는 54개 시설 관리를 맡고 있다. 대부분 댐과 광역정수장이다. 국가 홍수 조절의 95%, 물 공급의 60%를 담당하고 있다. 임직원들이 국가 재난관리에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근무하는 이유다.

수자원공사는 지난해 ‘모든 재난과 산업재해로부터 국민 및 근로자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모토 아래 안전 최우선 경영 체계를 강화했다. 기존에 본사 중심으로 꾸려졌던 안전 전담 조직을 전체 4개 유역으로 확대하고 관련 투자를 전년 대비 5% 늘렸다.

○선제 가뭄 예방 시스템 구축

가뭄 피해가 발생하기 전 선제 대응하기 위한 체계도 갖추고 있다. 2015년 수자원공사는 ‘국가가뭄 정보 분석 센터’를 설립했다. 댐 운영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가뭄 상황을 예측해 선제적으로 용수를 비축한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장기 가뭄이 전국적으로 발생했음에도 제한 급수를 하지 않을 수 있었던 배경이다.

2017년 평림댐 저수율이 하락하자 수자원공사는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용수전용댐인 평림댐과 농업용 저수지인 수양제 간 비상관로를 긴급 설치했다. 이를 통해 전남 북부권 6만 명에게 생활용수를 정상 공급할 수 있었다.

작년부터는 ‘단비 서비스’를 확대 운영 중이다. 단비 서비스는 가뭄이 반복되는 지역이 최적의 가뭄 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무상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가뭄 현황을 진단해주고 기초자료 조사 및 대안 분석을 통해 단기·중기·장기로 나눠 지속 가능한 가뭄 대책을 세우도록 돕는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수자원공사는 작년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로부터 안전 관련 4개 분야의 국가 재난·안전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