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플러스에셋, 연내 유가증권시장 상장 추진

법인보험대리점(GA) 에이플러스에셋이 연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상반기 중 코스피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 맡았다.

지난 2007년 설립된 에이플러스에셋은 35개 생·손보사에서 판매하는 상품의 보장 내용과 사업비, 수익률, 가격을 비교 분석해 서비스하는 법인보험대리점이다.

보유 설계사들의 영업력을 발판 삼아 꾸준한 실적 성장과 함께 안정적인 수익성을 올리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에이플러스에셋의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209억, 당기순이익은 154억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91%, 81.86% 증가한 것이다.

또 에이플러스에셋은 지난 23일 한국장외시장(K-OTC)에 신규 상장해 거래 첫날 시초가보다 60.75% 상승한 4천300원에 마감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도 전날 한국거래소에 주권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내고 유가증권시장 상장에 나섰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교촌치킨으로 유명한 교촌에프앤비의 지난해 매출액은 3천693억원, 당기순이익 210억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