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가 세계 10위권 진입을 목표로 언어학, 행정학, 화학생물공학 등 10개 학문 분야를 집중적 육성하기로 했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대의 핵심 중점사업 중 하나로 최대 6년간 24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서울대는 23일 세계적인 수준의 학문분야 육성을 위한 'SNU 10-10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우수한 학문 분야 7개와 성장 잠재력을 지닌 학문 분야 8개 등 총 15개의 학문분야를 선정했다. 우수 학문분야는 세계대학평가에서 이미 20~30위권에 진입해 있는 학문분야들로 언어학, 행정학, 지구환경과학, 화학생물공학, 재료공학, 의과학(융합분해의학), 치의학등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이들 학문은 이미 성장 역량을 갖추고 있는 분야로 구체적이고 타당한 성과목표와 발전전략을 수립한 점을 인정받아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잠재력을 지닌 8개 학문분야는 사회복지학, 사회학, 정치외교학, 응용물리학(첨단응용물리 연구분야), 뇌인지과학, 생명과학, 컴퓨터공학, 기계공학, 종양학(암 이행성 연구분야)이 꼽혔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교내에서 높은 잠재력과 역량을 지닌 학문분야인만큼 독창적인 연구를 통해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집중 투자·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수 학문분야 10개 중 아직 선정되지 않은 3개는 내년에 동일한 절차로 추가선발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대는 해당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작년 11월 교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연말 사업공고 이후 38개의 학과(부), 연구소가 제출한 제안서를 심사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선정의 공정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벨상 수상자, 필즈상 수상자 등과 해외 유수대학 총,학장 등 세계적인 석학들로 구성한 심사위원단이 심층 서면평가를 거친 후 국내외 전·현직 총장들이 최종선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는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QS가 매기는 세계대학 순위에서 37위(2020년 기준)에 있다. 학문분야별로도 세계대학 10위권에 진입해 있는 곳은 아직 단 한개도 없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