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이병열 "오거돈, 가세연 왜 고소했나"
"빠져나갈 틈 안보이니 실토하고 물러나"
울먹이는 오거돈 부산시장 / 사진=연합뉴스

울먹이는 오거돈 부산시장 / 사진=연합뉴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이 오거돈 부산시장 사퇴에 "우리가 옳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23일 가로세로연구소 채널에서 이병열 고릴라상념TV 대표는 '가세연이 또 옳았다 오거돈 전격 사퇴'라는 제목의 방송을 했다.

이병열은 오거돈 부산시장 사퇴 소식을 전하면서 "가세연이 또 옳았다"면서 "이러면 너무 자화자찬인데, 김건모 사건부터 가세연이 거의 다 옳았다. 결국 김건모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가지 않났나"라고 했다.

지난해 10월 가세연은 2018년 지방선거 때 오 시장 선거캠프에서 거액의 돈거래가 있었다고 주장한 데 이어 오 시장이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오 시장 측은 이들의 계속된 주장을 '가짜 뉴스'라고 규정하고 강 변호사 등 3명을 대상으로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병열은 "이 양반은 48년 생이다. 우리 나이로 일흔이 넘었다. 자식, 손자 보기에…왜 그랬나 정말"이라며 "왜 가세연을 고소했냐"고 조롱했다.
오거돈 부산시장 사퇴에 "가세연이 또 옳았다" 자화자찬

이어 "변호인단과 상의해 10억이든 100억이든 민사상 손해배상도 청구하겠다"고 했던 오 시장의 기사를 읽으며 100억 청구 하겠다더니…100억빵은 왜 했냐"고 했다.

그러면서 "왜 저렇게 실토하고 사퇴를 하는지 경위는 모르겠다. 이 과정을 보면 어느날 막 양심의 가책을 느껴서는 그랬겠나. 이 상황에서 빠져나갈 틈이 안보이니까. 물러날 곳이 없겠다 싶어 실토하고 물러나는 형식을 취한 것 같다"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가세연은 글을 올려 "사전투표 조작 의혹 역시 외롭고 힘들어도 용기있게 싸우겠다"면서 "정말 이럴때 눈물이 난다"고 했다.

당시 가세연이 제기했던 미투 의혹은 세간의 기억에서 잊히며 일단락되는 듯했지만 오 시장은 6개월 만에 스스로 다른 성추행 사실을 밝히며 자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오거돈 시장은 23일 11시 기자회견을 열고 " 최근 한 여성 공무원을 5분간 면담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었고 강제추행으로 인지했다"며 "시장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어 "공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으로 남은 삶을 사죄하고 참회하면서 평생 과오를 짊어지고 살겠다"며 "모든 잘못은 저에게 있다"며 눈물 흘렸다.

그는 "3전 4기로 어렵게 시장이 된 이후 사랑하는 시민을 위해 시정을 잘 해내고 싶었지만, 이런 모습을 보여드려 너무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