年 매출 2억 미만 41만명 대상
서울시, 생존자금 5740억 투입
박원순 "자영업자에 현금 140만원 지급"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41만 명에게 ‘생존자금’ 명목으로 1인당 140만원씩 총 5740억원을 현금으로 지급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은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서울의 자영업자 10명 중 7명에게 월 70만원씩 2개월간 총 140만원의 생존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지원 대상은 지난해 연 매출 2억원 미만이면서 올해 2월 29일 기준 만 6개월 이상 업력이 있는 소상공인이다. 유흥·향락·도박 등 업종은 제외된다. 서울시는 전체 자영업자·소상공인 57만 명 중 제외 업종을 뺀 약 41만 명(72%)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정했다.

투입 예산은 총 5740억원이다. 서울시는 재원 마련을 위해 1조원 규모의 세출 구조조정을 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상품권이나 금융 지원이 아니라 직접 현금으로 지원하는 것은 전국에서 서울시가 처음”이라며 “폐업 위기에 놓인 자영업자가 임차료, 인건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현금을 주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다음달 중순 이후 온라인 접수를 시작해 6월부터는 현장 접수도 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접수 방법은 추후 공개하기로 했다.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금은 서울시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지급하는 재난 긴급생활비와 중복 수령이 가능할 전망이다. 지원금별로 목적과 용처가 다르기 때문에 요건을 충족하면 모두 지급한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박 시장은 “서울시뿐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가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전국적인 자영업자 생존자금 도입이 필요한 만큼 정부와 국회 차원의 논의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