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농민혁명 지도부가 126년 전 봉기를 선언한 고창 무장 봉기(무장기포)의 역사적 의미가 모든 고교 교과서에 실렸다.

전북 고창군은 올해 새 학기의 고교 한국사 교과서 8종 모두에 고창 무장봉기가 기술돼 있다고 22일 밝혔다.

동학혁명 고창 무장 봉기, 126년 만에 모든 고교 교과서에 수록

각 교과서에는 무장봉기에 대해 "1894년 음력 3월 20일(양력 4월 25일) 고부 봉기에 실패한 전봉준이 손화중과 힘을 합해 고창 무장에서 일으킨 대규모의 농민 봉기"로 서술됐다.

일부 교과서에는 무장포고문과 4대 강령 등이 함께 수록됐다.

무장 봉기는 전봉준 장군 등이 현재의 고창군 공음면 구수마을에서 혁명의 대의명분을 설명하며 봉기를 선언한 것을 말한다.

동학농민혁명이 지역적 한계에서 벗어나 전국적인 항쟁으로 내닫는 시발점이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농민군이 발표한 무장포고문에는 부패로 위기에 처한 국가를 구하겠다는 '보국안민'이란 농민군의 주체 의식이 나타나 기존 민란과는 차원이 다른 혁명으로 진화한 것으로 학계는 평가한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교과서 수록을 계기로 고창 무장기포 기념제와 전봉준 장군의 생가터 보존, 전봉준 장군 동상 건립 등 선양사업을 더욱 활발히 펼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