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시는 부패없는 클린화성 만들기의 일환으로 청년추진시스템 구축 등 6대 분야 18개 실천과제를 담은 ‘2020년 부패방지 종합계획’을 시행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시가 청렴도 및 부패방지시책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달성해 올해 평가 대상에서는 제외됐지만, 지속적으로 강도 높은 반부패 시책 추진 기조를 유지해 공직문화의 부패를 척결하기 위해서다.



시는 이에 따라 ‘실천하는 청렴문화 발전하는 클린화성’이라는 슬로건으로 ▲청렴추진시스템 구축 ▲청렴문화 조성 ▲위로부터의 청렴 ▲통제기능 강화 ▲고객관리 강화 ▲청렴문화 확산 등 6대 분야의 부패방지시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주요 추진시책으로는 ▲부패관리 제도정비 ▲전 직원 청렴‧갑질 교육 실효성 강화 ▲업무추진비 공개강화 ▲갑질공직자 패널티 강화 ▲부패 취약시기 공직감찰 활동 강화 등이다.

시 관계자는 "부패방지시책 추진은 불허가‧반려 민원 사전설명제와 인‧허가 및 재‧세정 분야 대상 찾아가는 청렴 컨설팅 등을 통해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춘 행정의 투명성과 신뢰도를 추진해 청렴도를 높이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시는 민‧관 협의체 구축과 청렴‧반부패 캠페인 및 홍보를 통해 부패방지 정책에 대한 시민 참여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시장은 “화성시는 지난 2019년 청렴도 및 부패방지시책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달성해 올해 평가 대상에서는 제외됐지만, 이와 상관없이 강도 높은 반부패 시책 추진 기조를 유지해 공직문화에 대한 시민의 신뢰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실시한 ‘2019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전국 609개 공공기관 중 경기도 내에서 1위, 전국 3위로 종합청렴도 1등급을 달성했다. 화성=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