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FNC엔터테인먼트 안석준 대표, FNC프로덕션 김진 대표, 와이즈버즈 김종원 대표)

(사진= FNC엔터테인먼트 안석준 대표, FNC프로덕션 김진 대표, 와이즈버즈 김종원 대표)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의 자회사인 콘텐츠랩 나나랜드(이하 나나랜드)는 오늘(21일) 글로벌 광고기업 와이즈버즈의 지분 투자를 받아 본격적으로 디지털 콘텐츠 제작사업에 뛰어들었다.

나나랜드는 JTBC ‘뭉쳐야 찬다’∙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1박2일 시즌4’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살림하는 남자들2’ 등 인기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는 FNC프로덕션의 제작역량과 국내 최고의 빅데이터 기반 온라인 마케팅 전문회사로 국내 최초로 페이스북∙인스타그램과 마케팅 파트너 계약을 체결한 와이즈버즈의 마케팅 노하우를 결합한 시너지를 통해 고품질 모바일 숏폼 예능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

나나랜드는 짧은 시간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스낵컬쳐(Snack Culture)’ 콘텐츠 위주로 구독자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우선, 예능프로그램 포맷으로 이영자와 김숙이 K-POP 스타들과 함께하는 맛집 예능 ‘K-밥 STAR’가 오늘(21일) 오후 6시 방영 예정이며, 노홍철이 다양한 분야 및 상황 등을 미리 체험해보고 프리뷰해주는 ‘생활 언박싱 노대리’도 방영을 앞두고 있다.

톱 예능 스타들이 기존 TV 예능과는 다른 짧은 호흡에 최신 트렌드를 녹여낸 속도감 있는 포맷으로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FNC 안석준 대표이사는 “나나랜드는 플랫폼 및 소비패턴 변화에 적합한 고품질 숏폼 예능콘텐츠 제작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만족시키는 동시에 자체 IP확보를 통해 수익극대화 및 사업다각화를 추구한다”라며 “FNC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서 변화하는 산업에 발맞춰 향후 신규사업들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