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와 한국철도학회가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대전트램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1일 대전시청 응접실에서 황선근 한국철도학회장과 대전 트램의 성공적 건설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했다.

한국철도학회는 철도 관련 차량, 궤도 등 각 분야별 전문가 그룹이 대거 포진돼 우리나라 철도기술 발전을 이끄는 철도전문연구기관이다.

시는 협약으로 한국철도학회와 트램관련 선진 정책 및 기술 정보 등을 상호 지원하는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양 기관은 앞으로 △트램 건설·운영 관련 기술·정책 자문 △선진 트램 정책과 기술 발굴 △트램 연계 도시철도 산업 육성 △도시철도 관련 학술행사 개최 △트램 관련 법령 및 제도 정비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중앙정부와 기본계획 승인을 위해 막바지 협의 중에 있으며 상반기 중 기본 및 실시설계를 발주 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으로 철도기술 노하우가 풍부한 한국철도학회의 협조와 지원을 통해 대전트램을 성공적으로 건설해 한국 트램의 표준모델로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