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소련 주민 중심으로 '새 러시아인' 수혈 입법
의회 "원하면 러시아인"…푸틴 '출산 보상금' 인상 지시
'세기말 인구 반토막' 러시아 이민규제 대폭 완화

금세기말 인구가 반 토막 날 것이라는 전망을 접한 러시아가 1천만 외국인에게 러시아 시민권을 취득하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크렘린궁(대통령실)은 장기적 인구 감소 추이를 뒤바꾸기 위한 시도로 이민규제 법안을 대폭 완화했다.

의회 표결을 거친 새 법안은 주로 옛 소비에트연방(소련) 소속이던 국가들에서 오는 수백만 명의 '새로운 러시아인'을 만들어내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다.

러시아 인구는 현재 1억4천600만 명으로 1992년 절정기와 비교하면 200만 명 넘게 감소한 상태이다.

새로 도입된 법안은 외국인이 러시아 여권을 얻을 때 출생지 국가의 시민권을 포기하지 않아도 되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러시아에 배우자나 자손이 있는 외국인의 경우 러시아에 지속해서 살았다는 점을 증빙해야 할 필요가 없어진다.

과거에는 러시아 국적을 취득하고자 최소 5년간 러시아에 살았다는 증빙을 해야 했다.

표트르 톨스토이 러시아 국가두마(연방의회 하원) 부의장은 "되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나 러시아 시민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옛 소비에트 국가들에 대한 러시아 의회 위원회 구성원인 레오니드 칼라슈니코프는 이번 입법을 "혁명적"이라고 표현했다.

러시아 시민권 신청자는 그러나 여전히 러시아어(語) 숙달 테스트를 거쳐야 한다.

러시아 인구는 지난해까지 자연적으로 두 해 연속 감소했다.

출생보다 사망자 수가 30만 명 더 많았다.

분석가들은 경기 침체와 루블화(貨) 약세 등으로 러시아로의 이민은 급격히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대다수 이민은 빈곤한 옛 소비에트 국가인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 등에서 온다.

러시아 국가통계 서비스 로스타트는 러시아 인구가 향후 20년간 최대 1천200만명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유엔이 내다본 최악의 시나리오로는 러시아 인구가 2100년에 8천300만 명으로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는 현 인구의 거의 절반 수준이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런 인구 구멍을 "매우 불편한 것"이라고 평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인들에게 더 많은 아이를 갖도록 보상금을 올려주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