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과기부·경찰청 '특별 사이버 보안 관제' 가동
원격수업 사이버보안 강화…줌 등 화상회의 프로그램도 보안점검

교육부는 온라인으로 개학한 학생·교사들이 안전한 사이버 환경에서 원격수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특별 사이버 보안 관제'를 가동한다고 20일 밝혔다.

원격수업 기간에 많이 사용될 원격수업 플랫폼 'e학습터', 학급 커뮤니티 앱 '위두랑', 교사 자료 공유 플랫폼 '학교온' 등 관련 사이트의 사이버 공격 보안이 강화된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이 운영하는 교육부 사이버안전센터는 원격교육 관련 사이트의 보안 취약성을 긴급 점검하고 보안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

비정상적인 접근 등 사이버 공격을 모니터링하면서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

교육부는 사이버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경찰청 등 유관 기관과 공조 체계도 갖췄다.

과기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실시간 쌍방향형 원격수업에 자주 쓰이는 '줌'(Zoom), '구글 행아웃' 등 민간 화상회의 프로그램에 해킹이나 디도스(DDos) 등 사이버 공격이 시도되는지 감시·관리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화상회의 프로그램에서 발견되는 보안 취약점과 함께 최신 정보 보안 정보도 교육부에 공유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쓰는 교사·학생들의 보안 의식을 강화하기 위한 사용자 지침서도 제작·배포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원격수업을 고의로 방해하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 혐의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학교 현장에 안내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그동안 교육 관련 관제는 내부 보안 안정성을 관리하던 것이 주 업무였는데, 특별 사이버 보안 관제는 외부 서비스 보안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라면서 "학교 단위까지 24시간 모니터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승복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은 "안전한 사이버 환경에서 원격수업이 이뤄지도록 사이버 공격을 사전 차단하겠다"면서 "교사·학생들도 원격수업 실천 수칙을 잘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