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방지…"상황에 따라 6월 이후로 미뤄질 수도"
올해 첫 초중고졸 인정 검정고시 5월 23일로 2주 더 연기

올해 첫 번째 검정고시 시험일이 23일로 2주 더 늦춰졌다.

서울시교육청을 비롯한 17개 시·도 교육청은 "검정고시 출제·시행과정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올해 제1회 초·중·고등학교 졸업 학력 인정 검정고시를 5월 23일 시행하겠다"면서 "상황에 따라서는 시험일이 6월 이후로 재조정될 수도 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첫 번째 검정고시는 애초 이달 11일 시행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5월 9일로 미뤄진 상태였다.

정부가 강도를 낮추긴 했지만, 5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이어가기로 함에 따라 검정고시도 한 번 더 연기됐다.

검정고시 일정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이날 각 교육청 홈페이지에 게시되며 수험생에게 문자메시지로도 안내된다.

응시자 유의사항과 시험장 고사실 배정현황은 다음 달 8일 공지된다.

시험원서를 온라인으로 제출한 수험생은 같은 날 수험표를 출력할 수 있다.

현장접수처에서 원서를 낸 수험생은 애초 받은 수험표를 그대로 사용한다.

검정고시는 1950년 '대학입학자격검정고시'라는 이름으로 시작돼 올해로 70년째 시행되고 있다.

2015년부터 작년까지 5년간 21만8천여명이 검정고시로 초중고 졸업 학력을 인정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