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전국연합학력평가도 이에 맞춰 순연된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에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전국연합학력평가도 이에 맞춰 순연된다./사진=연합뉴스

오는 24일 서울시 교육청 주관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원격으로 실시된다.

서울시교육청은 24일 학력평가를 학생들이 오전에 학교를 방문해 시험지를 받은 뒤 집에서 시험 시간표에 맞춰 풀게한다는 계획이다.

교육청은 학력평가를 원격시험으로 치르기로 한 이유를 "교육부 지침상 등교가 어렵고 다른 시·도 교육청과 협의한 결과 학사일정 등을 고려하면 더 미루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시험지는 '드라이브 스루' 나 '워킹스루' 등의 방식으로 받을 수 있다.

교육청은 전국단위 채점은 없다고 밝혔다. 성적처리도 하지 않는다.

학력평가 시험일은 3월 12일 예정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5차례 연기 됐다.

학생들은 24일 등교해 학력평가를 볼 예정이었지만 정부가 다음 달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어가기로 한 점이 원격시험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전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등교는 전반적 상황을 보며 순차적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