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캠페인에 전·현직 선수 참여
박지성 "코로나와 싸우는 의료진에 박수를"

박지성(사진) 등 전현직 축구스타 5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를 펼치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는 응원 캠페인에 동참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9일 홈페이지를 통해 ‘축구는 인류의 영웅을 지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전현직 축구스타 50명이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에 감사하는 박수를 보내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FIFA가 시작한 ‘우리는 이긴다(#WeWillWin)’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한 것이다. 캠페인 영상에는 베컴, 지단, 마라도나, 펠레, 카카 등 은퇴한 스타는 물론 케인, 해리 맥과이어(맨유), 메수트 외질(아스널), 세르히오 라모스(레알마드리드) 등 현역 스타도 참가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