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울건설협동조합·우렁이밥상·청소하는마을 등 60여개 기업
코로나 확산에도 의료진·취약층 생필품·도시락 기부 나서
사회적 경제기업 8곳은 '힘을 내요! 그대' 프로젝트 영상 공개
사회적 기업 청소하는마을 직원이 청년 사회적 기업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무료 방역봉사를 하고 있다. 청소하는 마을 제공

사회적 기업 청소하는마을 직원이 청년 사회적 기업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무료 방역봉사를 하고 있다. 청소하는 마을 제공

지난 2월 18일 대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확진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무료급식소들은 전염을 우려해 대부분 문을 닫았다. 2~3일씩 밥을 굶던 노숙인들에게 연명할 끼니를 제공한 것은 대한적십자사도 사회공동모금회도 아니라 대구의 사회적 기업이었다.

사회 취약계층에게 목공과 건축일을 가르쳐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회적 기업인 다울건설협동조합은 40여 일째 도시락과 간식 100여 개를 만들어 대구역 인근 노숙자에게 나눠주고 있다. 대구마을기업연합회(대표 서성희), 우렁이밥상(대표 김정은), 달콤한 밥상(대표 최희정) 등이 가세해 도시락 배부는 반월당의 노숙인들에게까지 확대됐다.

대구의 사회적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자신들도 힘들지만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랑의 구호 활동을 전개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지금까지 대구의 60여 개 사회적 기업이 의료진은 물론 사회취약계층, 이주민, 소상공인을 위해 생필품과 도시락 기부, 방역 지원, 마스크·양말 제공 공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고 20일 밝혔다.

월평균 매출이 1억여원인 청소하는마을은 2~3월 매출이 3000만원대로 줄었지만 취약 지역인 복지관과 어린이집, 청년들이 운영하는 카페 등 20여 곳의 전문 방역을 지원했다. 박정옥 청소하는마을 대표는 “복지관은 평소 주민들이 청소했지만 코로나19로 이들의 봉사가 어려워져 전문 방역을 지원했다”고 말했다. 동구사회적경제협의회와 보기협동조합(대표 이윤복) 등은 안심종합복지관의 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인, 행복주택 70세 이상 고령자에게 500여 개의 면 마스크를 전달했다.

대구에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공감씨즈(공동대표 허영철)는 본관동을 제외한 두 개 건물 15개 방(수용 인원 66명)을 자원봉사하고 있는 외지 의료진에게 무료로 내놨다. 공감씨즈는 두 달 동안 제대로 영업을 못해 5000여만원의 적자를 보고 직원들은 50%의 월급을 반납했지만 4월 중순까지 무료 제공을 계속했다.

동네책방조합(대표 문선주)과 마을의정원(대표 유영민), ODS(대표 이나현) 등은 세탁이 어려운 의료진을 위해 남녀 양말 1000켤레와 위생장갑, 세면도구 등을 공급했다. 조기현 다울건설협동조합 대표는 “국민의 많은 기부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사태 초기 사회 취약계층과 의료진에게 신속한 물자 전달이 안 됐다”며 “비상시 사회적 기업들을 구호 활동의 플랫폼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정부가 고민해달라”고 말했다.
대구·경북 문화예술 사회적 기업들이 제작한 ‘힘을내요! 그대’ 영상.  대구사회적기업성장지원센터 제공

대구·경북 문화예술 사회적 기업들이 제작한 ‘힘을내요! 그대’ 영상. 대구사회적기업성장지원센터 제공

대구·경북 문화예술분야 사회적 경제기업 8곳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응원의 노래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힘을 내요! 그대’ 프로젝트 영상을 지난 14일 공개했다. 사회적 기업 성장지원대구센터에 입주한 예비사회적 기업 MS엔터테인먼트와 컬쳐팩토리아지트가 제안하고 대구·경북 지역 문화예술분야 8개 사회적 경제기업의 뮤지션 14개 팀이 자발적 재능 기부해 만들었다. 영상에는 퓨전국악, 뮤지컬, 팝페라, 인디밴드, 트로트, 재즈, 합창단까지 다양한 장르 뮤지션이 함께 부른 ‘힘을내요! 그대’ 공연과 국민 응원 메시지를 담았다.

대구사회적기업협의회는 이 같은 구호활동 외에도 4356만원 상당의 기부금품을 모아 청소년쉼터와 대구이주민선교센터에 전달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