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신 왁싱으로 마약검사 피하려 했던 박유천, 복귀 위해 팬카페 오픈

마약 투약 후 "절대 마약에 손대지 않았다"면서 눈물의 기자회견까지 열었다가 체모검사로 필로폰 투약이 들통나 유죄를 선고받았던 박유천(33)이 돌아온다.

박유천 측은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박유천의 공식 팬사이트 ‘BLUE CIELO’가 20일 오후 6시 오픈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박 씨는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리겠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 씨는 지난해 4월 마약 투약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기자회견을 열어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만약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 체모에서 필로폰이 양성반응이 나오며 소속사에서 방출됐다. 박유천은 옛 연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2)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지난해 7월 징역 10월에 집행유에 2년을 선고받았다.

당당하게 필로폰 투약사실을 부인한 박 씨는 국과수 검사망을 빠져나가기 전신 왁싱을 통해 제모를 하고 경찰에 출석했던 것으로 알려져 지탄을 받았다.
박유천, 황하나 지목 연예인 A씨 의혹에 기자회견 개최 /사진=최혁 기자

박유천, 황하나 지목 연예인 A씨 의혹에 기자회견 개최 /사진=최혁 기자

박 씨는 은퇴 선언 후 지난달 26일 화보집 ‘섬데이’를 발매했으며 오는 6월에 화보집 구매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사인회를 개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아울러 지난 1월 25일 태국 방콕 창와타홀에서 유료 팬미팅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을 열기도 했다.

당시 대국민 기자회견을 지켜보면서 그에게 일말의 신뢰를 보냈던 팬들마저도 등돌린 상황에서 점진적인 복귀가 성공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자회견이 거짓으로 밝혀진 당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유천이 마지막 혼신의 열연을 보여주고 떠난다는 내용의 패러디 영상물이 화제가 된 바 있다.

경찰의 박 씨의 5회 마약 투약사실 발표후 네티즌들은 그의 기자회견을 "신정환의 뎅기열 쇼에 이은 최고의 '쇼'로 대한민국 연예계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씨는 국과수 마약 양성 결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체내에 필로폰이 들어갔는지 살펴보고 있다"는 뻔뻔한 입장을 유지하다가 끝내 인정했다.

박씨는 지난해 7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