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위해 힘 모은 산림복지시설

국립대운산치유의숲 직원들이 울산 울주군 온양읍 내 근로자들에게 전달할 위생물품(편백향균스프레이)을 만들고 있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코로나19로 전국의 산림복지 시설을 임시 휴관하고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위해 헌혈활동과 마스크·손세정제 기증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17일 발표했다.

국내 최초 산림교육센터인 국립횡성숲체원(강원 횡성)은 기관 내 입주한 소상공인의 임대료를 50% 낮춰주는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했다.

국립칠곡숲체원(경북 칠곡)은 코로나19 대응 종사자를 위한 위문물품(떡 300인분)을 경북 칠곡군보건소에 전달했다.

전국의 국립숲체원(경북 칠곡, 전남 장성, 경북 청도, 대전) 임직원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헌혈 활동에 동참하기도 했다.

이밖에 국립수목장림을 운영 중인 국립하늘숲추모원(경기 양평)은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추모목 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추모목 점검 사진과 영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에게 산림치유를 통해 건강과 행복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어려운 상황일수록 직원들이 힘을 모아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