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기본합의서 서명 주역…정원식 前 국무총리 별세

노태우 정부 시절 국무총리로 일한 정원식 전 총리가 별세했다. 향년 91세.

12일 유족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신부전증을 앓아 3개월여 전부터 투병해온 정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께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차려졌다.

황해도 출신인 정 전 총리는 서울대 교육학과를 졸업한 뒤 1962년부터 같은 과 조교수로 교편을 잡았다. 교육학자로 생을 보내던 1988년 12월에 노태우 전 대통령이 문교부 장관으로 발탁했다. 1989년 5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출범하자 노 전 대통령은 이를 불법 단체로 선포했고 정 전 총리는 관련 인사들을 해임하는 등 강경한 조치를 취했다.

문교부 장관에서 물러나 한국외국어대, 덕성여대 등에서 강사로 일하던 정 전 총리는 1991년 5월 국무총리 서리로 임명된다. 같은 해 6월 3일 정 전 총리는 취임을 앞두고 한국외대에서 마지막 강의를 마치고 나오다가 학생들로부터 밀가루 봉변을 당했는데 이 사건은 학생운동권에 대한 여론이 급속히 악화하는 중대한 계기라는 평가를 받는다.

총리 재임 중 가장 큰 업적으로는 남북기본합의서 서명이 꼽힌다. 정 전 총리는 1991∼1992년 남북고위급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로 평양을 방문해 김일성 주석을 면담하기도 했다. 1991년 12월 11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열린 5차 남북고위급회담에서는 ‘남북화해’와 ‘불가침’, ‘교류협력’ 등을 골자로 한 남북기본합의서 내용을 완전히 타결해 서명했다. 1992년 2월 19∼20일 평양에서 열린 6차 회담에서는 연형묵 북한 정무원 총리와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을 체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